가이드펫

강아지 배추 먹여도 되나요?


국민 채소 배추

김치의 메인 재료로서, 우리나라에서 특히 더 소비량이 많은 배추는 채소 하면 쉽게 떠오르는 대표적인 채소입니다.

배추에는 칼슘, 비타민D가 많아 뼈 건강에 이롭고,
비타민C와 식이섬유가 풍부해  항산화 효과는 물론 소화에도 도움이 됩니다.

배추는 김치의 재료이기도 하지만, 쌈용 채소, 배춧국, 배추 전 등 다양한 요리로 소비되기도 하는데요,
과연 강아지는 배추를 먹어도 될까요?


강아지와 배추


먹어도 된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강아지는 배추를 먹을 수 있습니다.

배추 자체에는 강아지에게 치명적인 성분이 없기 때문에 무난하게 먹일 수 있는 음식입니다.
지난번에 소개해드린 양배추가 해롭지 않았듯 (강아지 양배추 먹어도 되나요?), 배추 역시 괜찮은 음식입니다.

식이섬유 수분을 섭취할 수 있다.

배추에는 각종 비타민과 무기질 등 다양한 영양소가 들어 있는 영양 식품이지만,
체감으로 느낄수 있는 성분은 역시 수분과 식이섬유입니다.

배추는 강아지가 많은 양을 먹기는 힘들기 때문이죠.

배추를 급여하면 식이섬유는 강아지의 변비를 해소할 수 있고, 
물을 잘 안먹는 아이들에게 수분을 보충해 줄 수 있습니다.

잘 씻어서, 꼭지는 제거하고 급여하자,

배추를 삶아서 주시면 더욱 좋겠지만 
조금 먹이는 정도는 생으로 주셔도 크게 무리가 없습니다.

대신 잘 닦아서 흙이나 농약을 충분히 제거해주시고,
꼭지 부분은 목에 걸릴 수 있으니 제거하고 주시는 것이 좋아요.

그리고 과식은 피하셔야 합니다.

과식은 금물

배추를 과식하면 안되는 이유는 매우 간단합니다.
바로 섬유질 (식이섬유)와 비타민 C 때문입니다.

이들은 과다 섭취 시 강아지에게 설사를 유발할 수 있는 성분들입니다.

섬유질은 적당히 먹으면 변비 해소 효과가 있지만 많이 먹으면 설사를 일으키는 성분으로 유명하고,
비타민C는 사람과는 다르게 강아지가 자체 생산 가능한 성분으로, 과다 섭취시 설사를 일으킨다고 보고되고 있습니다.

어찌됐든, 아무리 좋음 음식이라도 과식은 좋지 않습니다.

양념된 배추는 피하자.

배추 겉절이, 김치, 배추 된장국에 들어갔던 배추 등은 강아지에게 급여하지 않으시는 것이 좋습니다.

강아지는 매운 음식을 소화할 수 없고, 짜게 양념된 음식은 강아지에게 크게 부담을 주기 때문입니다.

배추는 배추 그대로 급여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관련 포스팅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