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이드펫

강아지 무 먹어도 되나요?


친근한 작물

십자화과의 한해살이풀인 무는 깍두기, 치킨무, 무말랭이 열무, 단무지 등
다양한 형태로 생활에 녹아있는 채소입니다.

무는 직접먹을때 뿐만아니라 오뎅국물, 떡볶이등의 육수를 내는데도 
매우 유용하게 쓰이는 식물이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과연 무우를 강아지랑 나눠먹어도 될까요? 한 번 알아봅시다.


강아지와 무우


무우 효능

무에는 탄수화물을 소화시키는 디아스타제가 풍부해
소화에 도움이 되는 식물입니다.

또한 비타민 A, 비타민C, 식이섬유 등이 풍부하여
영양 보충에도 도움이 되는 고마운 채소입니다.

고이트로겐(Goitrogen) 성분 

강아지에게 무의 위험성은
브로콜리, 양배추, 케일 등에 포함된 성분이기도한 고이트로겐 성분 때문에
의견이 분분합니다.

고이트로겐 성분은 갑상선의 기능을 저하시킨다고 알려져 있는데요,
소량 들어있기 때문에 문제가 없긴 하지만 
과량을 섭취하게 되면 아무래도 위험성이 증가할 수 밖에 없습니다.

절대로 과식시키지 않는다.

강아지에게 무를 먹을때는 절대로 과식을 시키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무를 많이 먹게되면 앞서 말씀드린 고이트로겐에 의한 위험성이 증가하고,
식이섬유 과다 섭취로 설사를 할 수 있습니다.
어떤 음식이든 과식은 절대로 좋은 선택이 아닙니다.

처음에는 소량만 급여한다.
무를 처음 먹이신다면 소량만 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강아지가 난생 처음 먹어보는 음식들은 어떠한 위험을 일으킬지 알 수 없습니다.

가령, 알러지 반응이 일어 날 수 도 있으니까요.
처음 주는 음식은 소량만! 반드시 기억합시다.


치킨무, 깍두기 등 조미된 무는 피하자.

무의 대중적인 형태인 단무지, 치킨무, 깍두기등은 강아지들에게 좋지 않습니다.

조미료들은 강아지에게 자극을 줄 수 있고 비만 등의 부수적인 문제도 일으키기 때문입니다.

이상 오늘은 강아지와 무에대해 알아보았습니다.

관련 포스팅




+ Recent posts